4차 산업혁명이라는 말처럼 불편한 것이 있을까요? 혁명의 역사에 이런식의 자본가를 위한 혁명이 있었나 싶습니다. 코로나로 소비의 형태가 급진적으로 변하게 되었는데요, 오늘 통계청 온라인 쇼핑 증감 추이를 들여다 봤습니다. 위 자료는 2020년 1월 발표된 자료구요, 식품의 경우 전년동월대비 18.9% 상승했다고 하네요. 코로나가 반영이 안되었기 때문에 현재의 비중은 이를 훨씬 웃돌 수 밖에 없겠죠. 저희 고객들중 N사 쇼핑몰에서 꾸준히 1페이지를 유지하는 몇 몇 업체들에게 들은바 왠만한 규모가 아니면 광고비 충당이 쉽지 않다하더군요. 심할 때는 수익보다 광고비 지출이 더 많다고도 하구요. 온라인 판매가 그냥 말로는 달콤한 것 같지만, 양날의 칼인것 같습니다. 유통공화국에서 플렛폼 사업자만 배를 불려주고 있으니까요. 게다가 온라인에서 커피 소비가 많아지면서 생기는 또 다른 문제는 과도한 가격경쟁.... 아무리 규모의 경제라지만 원두업계가 그나마 매리트가 있던 이유는 작은 업체들도 비벼볼만한 곳이었기 때문인데.... 이렇게 기계적으로 가격을 비교하게 되는 온라인 시장은 소상공인에게는 도리어 위협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불편한 사실이긴하지만, 가격경쟁이 불가피하다면 생산단가의 절감이 반드시 수반되어야 하는데 그 부분에서 커피밥이 도움을 드릴수 있다고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원두는 맛있어야 경쟁력이 있는거고 좋은 걸로 볶아야 맛있는거 아냐? 라고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물론 맞는 말이죠. 일부는요. 대표적으로 150여년의 전통을 갖고 있는 프로밧 좋습니다. 하지만 가격을 고려했을 때 그 만큼의 괄목할 만한 차이가 나는가? 라고 생각하면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국산 로스터기가 서비스적인 면에서는 훨씬 낫구요, 생산머신이다보니 유지관리 비용이나 용이성 측면에서도 장점이 더 많습니다. 게다가 부수적으로 생두에 대한 특전도 제공하고 있느니만큼 비지니스적인 면에서 접근했을 때 전반적으로 커피밥의 장점이 훨씬 크다고 생각합니다. 앞선 말씀드린바대로 가격경쟁을 위해서는 더없는 선택이죠. 이미 국내의 대형업체들이 선택하고 있는 커피밥! 다 이유가 있습니다. 직접 한번 비교해 보시고 결정하시라 권하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공장에서 사용하는 기본 구성을 소개드리며 맺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