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시장을 점거하라!

4차 산업혁명이라는 말처럼 불편한 것이 있을까요? 혁명이란 본래 밟히는 입장에서 들고 일어나는 것이 건만 이런식의 자본가를 위한 변화에 혁명이란 말을 붙여도 될까 싶지만 그만큼이나 변화의 파장이 크단 의미로 받아들입니다.

무튼 코로나로 소비의 형태가 급진적으로 변하게 되었는데요, 오늘 통계청 온라인 쇼핑 증감 추이를 들여다 봤습니다.

위 자료는 2020년 1월 발표된 자료구요, 식품의 경우 전년동월대비 18.9% 상승했다고 하네요. 코로나가 반영이 안되었기 때문에 현재의 비중은 이를 훨씬 웃돌 수 밖에 없겠죠.​

저희 고객들중 N사 쇼핑몰에서 꾸준히 1페이지를 유지하는 몇 몇 업체들에게 들은바 왠만한 규모가 아니면 광고비 충당이 쉽지 않다하더군요.

심할 때는 수익보다 광고비 지출이 더 많다고도 하구요.

온라인 판매가 그냥 말로는 달콤한 것 같지만, 양날의 칼인것 같습니다. 유통공화국에서 플렛폼 사업자만 배를 불려주고 있으니까요.

게다가 온라인에서 커피 소비가 많아지면서 생기는 또 다른 문제는 과도한 가격경쟁…. 아무리 규모의 경제라지만 원두업계가 그나마 매리트가 있던 이유는 작은 업체들도 비벼볼만한 곳이었기 때문인데…. 이렇게 기계적으로 가격을 비교하게 되는 온라인 시장은 소상공인에게는 도리어 위협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불편한 사실이긴하지만, 가격경쟁이 불가피하다면 생산단가의 절감이 반드시 수반되어야 하는데 그 부분에서 커피밥이 도움을 드릴수 있다고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원두는 맛있어야 경쟁력이 있는거고 좋은 걸로 볶아야 맛있는거 아냐? 라고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물론 맞는 말이죠. 일부는요.

대표적으로 150여년의 전통을 갖고 있는 프로밧 좋습니다. 하지만 가격을 고려했을 때 그 만큼의 괄목할 만한 차이가 나는가? 라고 생각하면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국산 로스터기가 서비스적인 면에서는 훨씬 낫구요, 생산머신이다보니 유지관리 비용이나 용이성 측면에서도 장점이 더 많습니다.

게다가 부수적으로 생두에 대한 특전도 제공하고 있느니만큼 비지니스적인 면에서 접근했을 때 전반적으로 커피밥의 장점이 훨씬 크다고 생각합니다. 앞선 말씀드린바대로 가격경쟁을 위해서는 더없는 선택이죠.

​이미 국내의 대형업체들이 선택하고 있는 커피밥! 다 이유가 있습니다. 직접 한번 비교해 보시고 결정하시라 권하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공장에서 사용하는 기본 구성을 소개드리며 맺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