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me-image
Above & Beyond Coffeebob

태그: 커피로스팅

커핑후 로스팅을 바로 잡기 위한 팁

로스팅 후 커핑 하시나요?? 사실 이게 말처럼 쉽진 않은 일이지만, 그 중요성으로 말 할 것 같으면야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로스팅에 대한 끊임없는 Check & Ballance. 그것이 '로스팅지덕'이죠. 오늘은 커핑후 로스팅을 바로잡는 몇 가지 방법들에 대해 소개해보고자 합니다. 자 그럼 출발하시죠~ ​ ​ | 풋내가 날 때 풋내가 날 때에는 콩 내부가 적절하게 디벨럽 되지 않을 경우 나타나는 맛으로, 열량을 충분히 줄 필요가 있습니다. 또는 열 조절을 잘못해 열곡선 그래프에서 온도가 떨어지는 구간이나 일정하게 유지되는 구간이 없도록 주의합니다. 요즘 생두의 프로세싱 과정중 건조로를 통해 건조한 콩들중 (대표적으로 콜롬비아) 센터컷부분이 충분히 건조되지 않은 상태의 콩이 꽤 발견되니 지속적으로 풋내가 심할 경우는 로스팅 단계를 좀 더 올리거나 생두를 교체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 | 베이크드 베이크된 콩은 종이나 지푸라기 혹은 배전도에 맞지 않는 쓴맛으로 나타납니다. 대표적으로 수분함량이 충분하지 못한 콩에서 일어납니다. 이 경우 로스팅시간을 단축하는 것이 제일 좋습니다. 실제 측정을 해보면 수분은 건조구간이라는 것이 따로 존재하지는 않습니다. 이론상 자유수와 결합수로 구분한다지만 내부 수분율은 일정하게 증발합니다. 결국 2% 남짓까지 말이죠. ​ | 스파이시 or 스모키 매캐한 맛은 생두 자체가 가지고 있는 경우도 있지만 많은 경우 채프가 타거나 배기가 원활하지 않을 때 생기는 현상입니다. 일본식 로스팅에 익숙한 분들은 향을 가두기 위해 댐퍼를 닫는 경우가 있는데, 설사 향이 갇힌다 하더라도 부정적인 향이 함께 갇히게 된다는 사실은 로스팅에 있어 실점이 더 많아 보입니다. 일반적으로 로스팅이 진행됨에 따라 생두의 부피가 팽창하며, 채프가 떨어져 나오기 때문에 배기량을 시간에 따라 늘려줘야 합니다. ​ | 짠맛 과거 커피를 많이 마셨을 경우 신맛을 짠맛으로 오인한다는 내용을 본적이 있는데, 그 부분은 잘 모르니 스킵하도록 하고 공통적으로 짠맛을 느끼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일반적으로 디벨럽이 많이 덜 된 상태에서 나타난다. 투입온도를 높이거나 전체적으로 화력을 강하게 쓸 것을 추천하며 그것도 여의치 않다면 콩에 더 효율적으로 열이 전달되도록 기준량 이하로 하프로스팅을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특히나 전기식 로스터기보다는 가스식 로스터가 열원에 있어 장점이 있다. ​ 아무쪼록 문제점들을 해결하고 날로 발전하는 로스팅으로 행복한 커피생활되시길 바래봅니다 ^^*

퍼센트커피 | 오산

이곳은 의정부 에벤에셀교회 간판이 워낙커서 찾기 정말 쉽더군요 ^^* ​ 교회에서 왠 로스터기냐 하실지 모르지만 모르시는 말씀 종교와 커피는 정말 잘 어울린답니다. ​ 커피는 본래 이슬람의 와인이라 불렸죠. 종교적 이유로 금주였던 이슬람권에서 이를 대체할 수 있는 맛과 정신을 맑게 한다는 이유로 커피는 무척이나 선호되었습니다. 그래서 여전히 그 이름이 남아 아라비카 커피(아라비아 반도 예멘에서 기원한 커피의 총칭)라고 하죠. ​ 커피는 공간과 사람의 연결고리로써 아주 좋은 매개가 되느니만큼 종교와 잘 어울린답니다. 특히나 의정부 에벤에셀교회를 담임하는 목사님께서는 커피에 대한 조예가 무척이나 깊더라구요.

옛뜰애 | 포천

고즈넉한 풍경이 몹시 아름답군요~저희가 도착했을 때는 무도 잠겨있고, 집기들이 포장도 뜯기지 않은채 즐비한 채로 오픈을 한 주 남긴 상태라고 합니다....

모든 설치를 마무리 하고 시범운전을 해보는데 사장님 놀라십니다.
가동중인데 커피가 들어가 돌지 않으면 아무런 소리가 나지 않으니까요.

커피밥은 로스터계의 착한 벤츠라고 말씀드렸죠.
강력한 화력-성능에 놀라운 저소음 설계의 만남!
23일부터 오픈이니 포천에 가시거든 꼭 한번 들러보세요.

폴메이드 커피 | 원주

워낙 커피에 대한 애정과 조예가 깊은 남대표님 이시지만 그 성공의 중심에 커피밥이 함께 했다는 사실! 그리고 그 점증이 끝났기에 하나 더~!! 를 요청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저희는 보람을 느낍니다. ​ 원주에선 커피 랜드마크 폴스웨이~! 꼭 방문해 보세요

프리미엄아울렛 | 수원

이 파사주는 어디일까요??? 바로 프리미엄 아울렛! 오늘은 수원프리미엄 아울렛 1층에 위치한 로스터리 카페로 커피밥 로스터기 설치왔습니다.헌데 막상 와보니 용인 기흥이네요 ㅎㅎ헌데 아울렛 내 1층에 위치한 로스터리

커피밥 구매예정이시라면 꼭 먼저 봐주세요.

커피밥 로스터기 구매를 위한 상담을 하다보면 듣게되는 질문들은 대게 같은 내용의 반복이더라구요.그리고 대게 간결합니다.저희가 말하고 싶은 나름의 철학과 기계 메커니즘적인 부분도 좀 귀 기울여주시면 좋으련만 많은

로스팅을 하신다면 꼭 알아야 할 사실!

한 때는 희귀했던 커피로스팅이 이제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직종이 되어 갈 뿐 아니라, 고상한 취미의 하나로 자리잡고 있는 추세입니다. 지금 대한민국은 커피공화국이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을 정도로 커피분야는 단일 산업군에서 괄목한 만한 성과을 보이고 있으며 단 한해도 그 성장이 멈춘적이 없습니다. 특히나 로스팅분야는 조금 과장해서 가장 앞선 나라중 하나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세계적으로 유명한 로스터기가 유럽에 포진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유럽의 커피 풍토는 우리나라와는 많이 다르죠. 유럽은 우리나라처럼 소형로스팅을 하지 않습니다. 커피와 제반 연구에 몰두하는 열정은 우리 나라가 단연 최고입니다. 안타깝지만 그 성장세와 맞물려 한국의 고용위기 상황은 커피분야의 확산에 더 불을 당겼는데요. 오늘 포스팅에서는 어떤 계기로 이 분야에 오셨든지, 설사 취미로 즐기시더라도 로스팅을 위한 기본기에 대해 써보고자 합니다.

에벤에셀교회 | 의정부

이곳은 의정부 에벤에셀교회 간판이 워낙커서 찾기 정말 쉽더군요 ^^* ​ 교회에서 왠 로스터기냐 하실지 모르지만 모르시는 말씀 종교와 커피는 정말 잘 어울린답니다. ​ 커피는 본래 이슬람의 와인이라 불렸죠. 종교적 이유로 금주였던 이슬람권에서 이를 대체할 수 있는 맛과 정신을 맑게 한다는 이유로 커피는 무척이나 선호되었습니다. 그래서 여전히 그 이름이 남아 아라비카 커피(아라비아 반도 예멘에서 기원한 커피의 총칭)라고 하죠. ​ 커피는 공간과 사람의 연결고리로써 아주 좋은 매개가 되느니만큼 종교와 잘 어울린답니다. 특히나 의정부 에벤에셀교회를 담임하는 목사님께서는 커피에 대한 조예가 무척이나 깊더라구요.